사회 > 성남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젠바디 ‘코로나19 신속항원 검사키트’ 1만개 성남시에 기증
9000만원 상당…100곳 요양시설 종사자 2326명 선제 진단·대응
 
성남포커스 기사입력  2021/01/15 [15:55]


의료용품 제조업체인 ㈜젠바디(연구소 성남시 소재)가 20분 이내에 코로나19 진단 결과를 알 수 있는 항원 검사키트 1만개(9000만원 상당)를 1월 15일 성남시에 기증했다.

 

성남시는 이날 오후 3시 시장 집무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 김진수 ㈜젠바디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신속 항원 검사키트 1만 회분 기증식’을 했다.

 

 

받은 코로나19 신속 항원 검사키트는 젠바디가 자체 개발해 지난해 12월 국내에서 두 번째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판매 허가를 받은 제품이다.

 

콧속 검체 채취 후 감염 여부 확인까지 걸리는 시간은 15~20분 정도다.

 

기존에 6시간 이상 기다려야 하는 유전자 증폭(PCR) 방식보다 결과 확인 대기 시간을 크게 단축해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다.

 

이번 코로나19 신속 항원 검사키트는 지역 내 47곳 요양시설 종사자 1265명과 53곳 주·야간보호시설 종사자 1061명 등 모두 100곳 고위험시설 종사자 2326명의 코로나19 선제 진단 도구로 쓰인다.

 

신속 항원 검사 결과에서 양성으로 확인되면 최종 양성 여부를 가리기 위한 2차 PCR 검사를 성남시가 지원한다.

 

집단감염 고위험시설 내 확진자를 사전 판별해 확산을 막는 효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젠바디는 성남시가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4월부터 오는 2024년 말까지 추진 중인 ‘AI 기술 적용 대사증후군 케어 비즈니스 모델 개발 사업’과 ‘글로벌 협업 연구센터 유치사업’ 참여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15 [15:55]   ⓒ 성남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