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욱 “지역구 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개소 반대”...시민들 갑론을박
김 의원 “유동인구 밀집지역이라 부적합, 관계당국 재고해달라”
“밀집지역에 개소 안돼” VS “격리 병상 없어 대기 심각, 지역 이기주의”
 
장혜원 기자 기사입력  2020/08/27 [21:24]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국회의원이 성남시의 분당구 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개소 결정에 “재고해달라”며 반대 입장을 밝힌 가운데 시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김병욱 의원(분당을)은 27일 자신의 SNS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사태에 제 지역구인 분당 정자1동 국립국제교육원에 수도권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하나가 들어온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정부·성남시의 입장을 이해 못 할 바는 아니지만 안타까움을 금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될 국립국제교육원 주변은 오피스텔, 주상복합, 기업 사무실, 학원 등이 밀집해 분당에서도 가장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 중 한 곳이다. 과면 이런 곳에 생활치료센터가 들어오는 것이 타당한 것인지. 이 위중한 시기에 지역 이기주의로 비쳐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지만 고민 끝에 이곳은 아니다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라며 지역구 내 생활치료센터 개소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김 의원은 “(정자1동 국립국제교육원에 생활치료센터가 개소하면) 주변 주민들과 상인들이 아주 많이 불안해 할 것이고 만약의 경우 초밀집지역이라 전파 속도는 엄청날 것”이라며 “관계당국의 재고를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의 글이 공개되자 김 의원의 SNS 계정 댓글란에서는 갑론을박이 뜨겁게 벌어지고 있다.

 

일부 지역구 시의원 등은 “새마을연수원이나 코이카 등의 시설이 적합하다”, “정부 방침에 공감하지만 인구 초고밀집지역은 최후의 보루로 했으면 한다”, “님비가 아니다. 안전장치가 없는 밀집지역에 왜 개소하려 하나”며 김병욱 의원의 글에 공감하는 의견을 표했다.

 

반면 “확진자가 격리 병상이 없어 대기하는 심각한 상황인데 자신의 지역구에는 안된다는 건가”, “경찰서 옆이라 입소자를 철저히 출입통제를 한다면 전혀 문제될 게 없다” “다소 실망이다. 님비 아니냐” “무슨 방사능 시설 들어옵니까?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주변에 아무 이상 없다”는 비판성 댓글도 이어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8/27 [21:24]   ⓒ 성남포커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금주의 HOT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