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협의회 기자회견에 대한 (사)성남민예총의 입장
(사)성남민예총 입장 전문
 
성남포커스 기사입력  2019/11/07 [18:11]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협의회 기자회견에 대한

()성남민예총의 입장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협의회는 1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단법인 성남민예총이 지난 113일 도촌동 이왕리 공원에서 개최한 남누리 북누리콘서트가 공산주의 인물 숭배로 어린이와 성인들에게 잘못된 역사 인식을 심어 줄까 우려된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습니다.

 

그러나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협의회의 기자회견문은 사실을 왜곡하고 사단법인 성남민예총과 출연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부분이 있기에 이를 바로 잡고자 합니다.

 

1. ‘콘서트 남누리북누리남북평화, 교류협력에 관한 시민적 공감대 형성을 통해 평화통일 기반조성에기여코자시행된 성남시 평화통일 시민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성남시로부터 1,2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지난 113일 도촌동 이왕이공원에서 진행된 사업입니다.

 

2. 콘서트 남누리 북누리는 남과 북의 문화예술을 시민들과 함께 공유하며 통일의 기운을 높이고 4.27판문점선언, 9.19평양선언 등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한층 높아진 통일의 기운을 더욱 공고히 하고,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의 첫 출발로 삼는 성남지역 문화예술인들의 공연을 시민들에게 소개하는 기획의도를 가지고 추진되었습니다.

 

3. 콘서트 남누리북누리는 위와 같은 기획의도를 살리기 위하여 자체의 연출단을 구성, 연출회의를 통해 시낭송(시극)공연, 민요공연, 춤공연, 각색한 만담공연, 노래공연으로 내용을 구성하였습니다.

 

시낭송 퍼포먼스는 북에 있는 아들과 남에 있는 어머니가 서로 시를 주고 받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북의 아들역을 맡은 출연자는 오영재의 [, 나의 어머니-40년 만에 남녘에 계시는 어머니의 소식을 듣고]를 낭송하였고, 남쪽의 어머니 역할의 출연자는 [팔랑나비]라는 자신의 자작시를 낭송하며 이산가족의 아픔을 절절하게 표현하고자 하였습니다. 시낭송 퍼포먼스 출연자 중 한명이 공연에 활용한 배지모양의 소품은 자수가 아니라 종이에 프린트하여 자체로 제작한 소품을 테이프로 붙여서 사용한 것으로서, 북에 있는 아들을 표현하기 위해 단순하게 사용한 소품일 뿐 그 외에 어떠한 의도도 담겨 있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4. 콘서트 남누리북누리는 약 200~300(연인원) 가량이 공연을 관람하였으며, 현장에서 공연에 대하여 문제제기를 한 사람이 한사람도 없었고, 많은 관객들이 공연에 만족감을 표하며 감동스럽게 관람 하였습니다.

 

5. 마지막으로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협의회가 기자회견 전에 ()성남민예총에 행사의 취지 및 기획의도에 대한 사전문의도 없이(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 한분에게 해명하고자 하였으나 이를 수용하지 않음) 일방적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함으로서, ()성남민예총과 본 공연에 출연한 예술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심각한 문제의식을 느끼며 강한 유감을 표하는 바입니다.

 

 

 

 

*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으며 해당 기관에서 제공한 자료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1/07 [18:11]   ⓒ 성남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