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성남FC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FC, 추억의 성남종합 복귀 앞두고 홈 개막전 준비 한창
10년 만의 원도심 귀환, 성남의 축구 붐 조성과 ‘제 2의 도약’ 꿈꾼다!
 
성남포커스 기사입력  2019/03/06 [09:09]

 

성남FC가 오는 10일(일) 원도심 모란에 위치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홈 개막전 준비에 한창이다. 성남종합에서 성남의 홈경기가 열리는 것은 10년 만이다.

 

지난 해 승격을 확정하고 2019년 K리그1로 복귀한 성남은 올 시즌 탄천운동장과 성남운동장의 홈경기 이원화를 선언했다. 상반기 동안 탄천운동장의 잔디 및 트랙 교체와 전광판 교체 등 시설 개보수가 예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성남은 2014년 시민구단으로 재 창단 된 이후 탄천운동장에서만 홈경기를 진행해왔다. 그 동안 원도심 성남운동장에서의 경기를 희망하는 지역민들의 요청 또한 끊이질 않았다. 과거 성남일화가 K리그 3연패를 이뤄낸 기간 홈 경기장이었기 때문에 그 당시 축구에 대한 향수를 가진 올드 팬들이 많기 때문이다. 성남은 원도심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상반기 동안 성남운동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하며 성남에 다시 한 번 축구 붐 조성과 함께 ‘제 2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1부 승격의 프리미엄, 기존 올드 팬들의 결속과 더불어 K리그 개막 열기 등 긍정적 요소가 많아 개막전에 많은 관중들이 운집할 것으로 기대된다.

 

1984년에 건립된 성남종합 주경기장은 오래된 만큼 시설은 낡았지만, 최근 몇 년 간 라커룸, 화장실, 조명 등을 개보수해 리그 경기를 치르는 데는 문제가 없다. 같은 종합운동장이지만 경기 관람 시야에 있어서는 오히려 탄천운동장보다 훨씬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성남 구단은 팀 컬러인 블랙을 활용한 경기장 브랜딩으로 홈 경기장의 분위기를 최대한 살릴 예정이다.

  

마지막 시설 정비에 한창인 성남은 오는 3월 10일(일) 오후 4시 FC서울을 불러들여 홈 개막전을 열고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3/06 [09:09]   ⓒ 성남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금주의 HOT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