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남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특례시 지정 요구 107만여명 서명부' 국회에 제출
"성남을 특례시로" 은수미 성남시장 등 국회 방문단, 전혜숙 행안위원장 면담
 
장주원 기자 기사입력  2019/10/31 [16:51]

▲ 은수미 성남시장과 장동석·원복덕 성남특례시지정범시민추진위원장, 박문석 성남시의회 의장, 김태년·김병욱·김병관 국회의원 등이 31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특례시 지정기준 (행정수요 100만 이상) 입법 청원 서명부를 제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성남시.     ©성남포커스

 

성남시(시장 은수미)와 성남특례시지정범시민추진위원회(위원장 장동석·원복덕 등, 이하 추진위)가 31일 국회를 방문해 성남 특례시 지정을 염원한 성남시민 107만여명의 서명부를 제출했다.

 

은수미 시장과 장동석·원복덕 추진위원장 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인 행정안전위원회 전혜숙 위원장과 만나 ‘특례시 기준에 인구 100만명 외에 행정수요 100만명도 넣어야 한다’는 취지의 면담을 나눈 뒤 청원문과 서명부를 전달했다.

 

▲ 은수미 시장 등 국회 방문단이 전혜숙 행안위원장과 특례시 지정 기준에 행정수요 100만 이상의 성남시를 반영해 달라는 내용의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성남시.     © 성남포커스

 

추진위 발대식이 개최된 5월 16일부터 시작된 ‘성남시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에는 지역 주민 총 107만3725명(22박스)이 서명해 특례시 지정 취지에 공감했다.

 

이번 국회 방문에는 은 시장과 주민대표 장동석·원복덕 추진위원장 외에도 박문석 성남시의회 의장, 김태년·김병욱·김병관 국회의원 등이 동행했다.

 

▲ 은수미 시장 등 국회 방문단이 전혜숙 행안위원장과 면담, 서명부를 전달한 후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성남시.     © 성남포커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 26일 ‘인구 100만명 이상 대도시’를 특례시 지정기준으로 정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해 국회에 제출했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현재 인구 100만명이 넘는 경기 용인·고양·수원과 경남 창원 등 4곳이 ‘특례시’라는 행정적 명칭을 받는다. 인구 96만 성남시는 4만명이 부족해 특례시 지정 대상에서 제외됐다.

 

특례시로 지정되면 기초단체의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시 수준의 행정·재정적 자치권을 갖게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0/31 [16:51]   ⓒ 성남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